명산순례 등반기-Mount Hood
  : admin : 1837 : 7/27/2015

마운트 후드(3429m) 

 

대한산악연맹의 해외지부 재미대한산악연맹은 2009년 창립 20주년을 기념하여 미주 산악인들의 만남의 장으로 명산순례를 시작했다이렇게 시작한 재미대산련의 명산순례는 산악활동을 통하여 재미 한인산악인들 간의 동서교류와 대동화합을 이끌어 가는 모체로 발전해 매년 그 호응의 열기를 더해가고 있다금년에는 7년차 산행을 513일부터 17일까지 45일간의 일정으로 미 북서부 오레곤 주 최고봉 Mt. Hood(11250피트, 3429미터)에서 가졌다이번 명산순례는 미주 한인산악인 42명과 재미연맹의 가맹단체인 이곳 토박이 오레곤한인 산악회 회원 여러분들이 함께했다마운틴 후드는 미 북서부 태평양 연안 오레곤 주 수도 포틀랜드에서 50마일 동쪽에 자리하고 있다기록에 의하면 후드산은 1857 711일 헨리 피톡 등 4명에게 초등 되었다한편 1866년 화산 분출을 하였던 후드산은 재분출 할 확률은 3~7%이라 추정한다이산이 소재한 캐스캐이드 산맥은 북미서부대륙을 남북으로 길게 가르는 락키산맥과는 별개로 북태평양 연안을 첨봉처럼 남북으로 뻗어 미북서부 태평양을 방파 하는 산맥이다오래 전 빙하작용과 화산활동으로 이루어진 캐스케이드 산맥은 미대륙의 제 3봉 레이니어(4392미터, 14410피트) 1980년 화산 활동으로 400여미터나 낮아진 세인트 헬렌스(2549미터, 8363피트), 아담스산(3741미퍼, 12307피트), 샤스터(4317미터, 14179피트산 등이 이 산군에 속해있다특히 후드 산은 1500 여 미터 이상 돌기 되어 하얀 빙설 독립봉으로는 세계에서 가장 높다한편 오래 전 빙하시대에는 정상부 7~800 여 미터 기까이까지 빙하가 흐르며 만년설 밑에 만들어진 깊은 빙하계곡 덕분에 후드 산은 수림한계선이 1800 여 미터로 낮으며이때문인가이산에 소재한 팀버라인 스키장은 년 중 눈이 가장 오래 남아 미국 대륙 내에서는 여름스키장으로도 유명하다.

 

513첫째 날미 전국 각지에서 이번 후드 산 원정을 위하여 42명이 오늘의 집합장소인 오레곤 주 포틀랜드 시에 있는 라마다 호텔로 삼삼오오 모였다오후 3시에는 재미대산련 허훈도회장의 주도로 상견례를 마치고곧 이어 이번 원정을 위하여 3주 전 답사를 다녀온 시애틀한인산악회 유동혁 등반대장으로부터 이번 산행 전체에 대한 개요와 주의사항을 전달받았다특히 이미 하절기로 접어드는 계절로 낮 시간 동안은 눈에 발이 너무 빠져 스노우 슈즈를 준비 할 것을 주문한 유대장에게 적설 상태에 대한 질문이 많았다.


514둘째 날아침 8시 산행 준비를 하고 버스를 타고 팀버라인 랏지로 출발했다랏지에 도착하여 방 한 칸을 빌려 남은 짐을 데포 시켜 놓고 트레일 헤드가 있는 팀버라인 스키장으로 향했다짐을 재정비하고 떠날 준비를 마치자 배당 된 식량과 장비 등 짐이 예상보다 불어나 하중이 만만치 않다오전 10시 선두는 답사 산행을 다녀온 시애틀한인산악회가  후미는 LA설암산악회가 맡았다.트레일은 잠시 후 설원으로 들어선다좌측에선 스키 리프트가 줄줄이 올라가고 있었다설산은 따로 정해진 트레일이 없다한편에서는 스키어들이 스프링 스키를 즐기고 있어 우리는 스키 슬로프를 벗어 난 우측 안전지대를 골라 정상을 향해 산행을 시작했다다행이 스노우 슈즈를 신어 눈에 심하게 빠지지는 않았다여름을 향한 날씨는 기온이 상승하자 물안개가 올라 거의 화이트 아웃 상태를 만들며 시계를 막는다또한 변덕스러운 날씨는 가끔씩 몰아치는 눈보라와 가스가 감싸고 있어 정상부는 보이지 않았다오늘 막영 할 야영장은 따로 지정 된 자리는 없다대강 내일 정상산행을 생각하여 약 2600여 미터 구릉 터에 베이스캠프를 설치하기로 되어 있었다중식은 각자가 시간과 장소에 구애 없는 행동식이다산행 2시간이 지난 12시경 선두구룹은 2400여 미터의 고지를 지나고 있었다여기가 오늘의 깔닥구간 초입이다깔딱 설사면은 원추형 형태로 정상까지 뻗어 있지만여기서부터 오늘의 막영터 2600미터 고지까지는 약 1마일 여 거리에 약 200 미터 고도를 높여야한다. 1 30분 지나 선두는 암반의 돌출로 약간 구릉진 곳을 찾아 야영터를 정했다순차로 도착한 각 지역산악회 단위 별로 비탈진 경사를 고르며 막영터를 다지고나자 총 14동의 텐트가 들어섰다날씨는 늦은 오후가 되어도 계속 눈바람이 그치질 않아 내일을 걱정시킨다흐린 날씨는 1시간 일찍이 어둠의 장막을 내렸다조별 취사를 마치자 유동혁 대장은 내일 정상산행은 4시 출발예정이라며 3시 기상하여 만반의 준비를 요청했다.


5 15세째날, 정상을 오르는 날이다어제의 산행이 피곤했는지 몇 시간은 깊은 숙면을 했다고산에선 일어나면 밖에 천기가 가장 궁금하다다행이 텐트 밖은 하늘의 별들이 쏟아질 듯 총총해졌다주변은 선후의 순서 없이 거의 반사적으로 새벽 3시경 일어들나 부산하다여기저기서 버너가 불꽃을 터트리는 소리가 여명을 재촉한다마실 물을 준비하고뜨끈한 차로 목을 티우고드라이 푸드 등으로 식사를 하기도 하고 각 텐트 별로 분주하다일찍이 설쳤음에도 출발시간은 예정을 45분이 지나서야 시애틀 선발대가 출발했다앞서거니 뒤서거니 동녘의 여명을 보며 하네스와 크렘폰헬멧피켈 등 기본 개인장비를 착용하고 준비 된 조 별로 선발대를 따랐다경사가 가팔라진 설사면은 밑에서 보면 한구비씩 구릉져 약간의 쉼 터가 있을 것 같은데 막상 올라 보면 쉴자리가 여의치 않다벌써 저 아래 꼬물꼬물 보이는 우리의 텐트군락은 이미 콩알 만큼 아련하다. 50여 분 올라가서야 처음으로 여러 명이 함께 크게 쉴 수 있는 구릉 굽이턱터를 만난다여기서 부터는 지난 분화구에서 날려운 유황냄새가 화산의 잔재를 느끼게 한다설사면은 잠시 휴식 터를 제공하고 정상부가 가까워 진 만큼 더 가파러졌다더구나 설릉의 상단은 우측으로 급한 급경사면을 횡단하며 주의를 상기시킨다여기가 바로 돼지등판처럼 가파르다 하여 ‘호즈백(Hogsback)'이라 명명 된 곳이다호즈백구릉 상단에 오르면 구린 듯한 유황냄새는 점점 짙어지고여기저기 구릉 아래는 유황가스의 실체가 기온의 차이로 아롱져 시야에 들어온다지속적으로 뿜어 나오는 유황가스의 열기는 주변 만년설을 녹여 하얀 설원에 유일하게 황토를 들어내고 있었다설면은 아래 유황가스 분출 황토지대까지는 약간 내려가다가 다시 가파르게 올라간다마지막 정상 관문인 펄 게이트까지는 대략 푹 100~150여 미터에 길이250~300여 미터의 대형 슬래브의 설사면이 막아선다이 설사면에는 일명 ’베르크슈런트(Bergshrund)'라는 빙하 최상단의 크레바스가 있다이곳이2002 5 30일 구조를 나섰던 헬기가 난기류로 추락하는 등 큰 사고가 났던 곳으로 내션날 지오그레픽에서 당시의 사고를 영상으로 재현하여 널리 알려진 곳이다후미를 따르던 나는 처음으로 설면 상단 펄 게이트로 막 들어서는 선발대가 시야에 들어왔다올라가 보니 선두와는 약 한시간의 격차였다설면 등반루트는 2시 방향으로 100여 미터 직등을 하다가 이 지점에서 펄 게이트 하단을 향해 우측 2시 방향상단으로 트레버스를 하였다이곳에 시애틀 산악회 이경은 여성대원이 40미터 거리의 픽스 로프를 설치했다혹시나 지난 ‘베르크슈런트 크레바스’ 악몽의 만약을 대비했다픽스 로프를 벗어나 30도 고도를 높여 50여 미터 가면 펄 게이트 입구에 도달한다진주 조개가 살짝 입을 벌리고 있는 듯한 펄 게이트 설면은 50~60도 경사에 폭 4~5미터높이 20여 미터로 이번 등반의 크럭스 코스다선두는 이곳에 두 번째 픽스 로프를 설치했다이 진주조개의 문은 정상으로 들어가는 마지막 관문으로 지리산 천왕봉의 통천문과 느낌이 비슷하다조개의 관문에 올라서면 정상은 30여 미터 전방에 2시 방향으로 바로 보인다정상까지는 능선길로 완만하다정상에 서면 북쪽 좌측으로부터 캐스캐이드 산맥의 명산 세인트 헬렌스레이니어아담스 등의 하얀 만년설 삿갓 봉우리들이 차례로 한눈에 관망된다며칠 동안 계속 궃었던 날씨는 이날 2500미터에서 정상까지는 활짝 개어 오전 8 30분부터 선발대를 필두로 10시까지 총 35명이 정상을 오르는 쾌거를 이루었다기분 좋게 정상을 오른 등반대는 곧바로 베이스캠프를 철수하여 팀버라인 스키장 트레일 헤드라인까지 하산을 했다오후 5시경 팀버라인 랏지에 도착하자 급변한 날씨는 비바람을 몰아친다비바람을 바라보며 안전산행을 마친 제 7차 재미대산련의 후드산 명산순례 등반대는 안도의 숨을 내쉰다이날 저녁은 오레곤한인산악회에서 준비한 저녁만찬을 즐기며 고진감래한 악우의 정을 나누었다.


5 16넷째 날어제 좋은 날씨 덕택에 예비일 하루가 남았다오레곤한인산악회는 오늘 인근 스미스 락(Smith Rock) 주립공원을 추천하여 관광 겸 가벼운 하이킹을 하며 여유로운 하루를 보냈다스미스 락 주립공원은 오레곤 주의 락 클라이밍의 메카 같은 곳이다사막 같이 건조한 기후에 전장 2마일에 걸쳐 우뚝 솟은 암벽은 각 루트마다 수많은 클라이머들이 암등을 즐기고 있었다미 서부는 2시간 거리에 만년 설산도 있고 화강 암봉이 함께 공존하는 산 사람들에게는 축복의 땅이었다.


5 17다섯째 날지난 닷새간의 석별의 정을 나누고 2015년 재미대한산악연맹 명산순례를 마쳤다.

 

내가 경험한 2015 명산순례는 논어의 수장 세구절의 테마풀이 같았다.

     學而時習之!    산을 배우고 익히고

     有朋自遠方來!  산을 따라 멀리서 모이고

     人不知而不慍!  속세를 잊으니   일이 없었다.

 

박상윤(뉴욕한미산악회)

 



459 15기 등산학교 수강생 모집-중앙일보 기사 admin 4/21/2017 1476
458 연맹 임원 동계 훈련 및 조난사고 현장 방문-LA중앙일보 기사 admin 2/14/2017 1278
457 부고 - 뉴욕 한미 산악회 박상윤 부회장님 모친상 chrisjoo 9/1/2016 1652
456 제 14차 명산순례 동영상 chrisjoo 5/23/2016 2025
455 한태호 자문위원 차남 결혼 admin 5/18/2016 1640
454 김진영 이사 차남 결혼 admin 4/26/2016 1502
453 빈슨 보고서 한인석 (1) admin 1/18/2016 1710
452 유타한인산악회 한인석 남극 최고봉 등정 admin 1/4/2016 1489
451 서울특별시산악연맹 창립 50주년 기념식 사무국 10/15/2015 1340
450 명산순례 등반기-Mount Hood admin 7/27/2015 1837
449 클라라심 환경보전이사님 차남 결혼식 chrisjoo 6/15/2015 1382
448 2015 국제스키등반 축제 사무국 2/27/2015 1954
447 부고 - 재미연맹 전 대외협력이사 이광운님 부인상 admin 2/8/2015 1713
446 부고 - 재미연맹 황정호 이사 빙부상 사무국 12/30/2014 1615
445 하와이 한태호 자문위원님 장남 결혼식 admin 12/18/2014 1513
1 2 3 4 5 6 7 8 9 10